•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式 AI만의 차별점은?

"스마트폰 '비전' '보이스' AI 기능 통해 가전 연동하는 같은 목표가 같을 뿐"

임재덕 기자 | ljd@newsprime.co.kr | 2018.02.13 14:04:49

[프라임경제] "스마트폰 AI업계는 '비전'과 '보이스' 기능으로 가전을 연동한다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 다만, 우리가 가진 오디오, 카메라 등 우수한 스마트폰 멀티미디어 역량에 가전 경쟁력이 더해지면 (경쟁사와는 다른)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066570)는 13일 '스마트폰 AI 트랜드 세미나'를 열어 삼성전자(005930)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와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스마트폰 내에서 시각과 음성을 활용한 AI 기능은 양측 모두에게 중요한 분야인 만큼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향후 이를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차별화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가 지난해 하반기 국내 출시한 V30 제품사진. LG전자는 이 제품에 AI기능을 더한 모델을 오는 26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8'를 통해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 LG전자

다만, LG전자 AI의 현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AI는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며 "이번에 선보이는 것도 앞으로 지속적으로 공개하는 기술의 첫 걸음 수준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조심스레 답했다.

LG전자는 이날 오는 26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모바일 전시회 'MWC 2018'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능이 강화된 전략 스마트폰 V30를 선보인다고도 알렸다.

▲LG전자가 도입한 비전 AI기능 중 사물인식을 통한 쇼핑 검색 예시. ⓒ LG전자

2018년형 V30은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거나,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조작케 하는 등 비전·음성 AI 기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일례로 사용자가 사진을 찍기 위해 파스타를 비추면 더욱 맛깔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채도를 높이고 따뜻한 색감을 적용한 모드를 자동 추천해준다.

카메라 앱을 실행한 다음 사물 인식 기능을 선택한 후 쇼핑 검색을 진행하는 여러 단계의 동작도 "오케이 구글, 쇼핑 검색으로 촬영해줘"라고 말하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경쟁사인 삼성전자는 이와 유사한 기술을 지난해 초 출시한 갤럭시S8부터 탑재해온 만큼 업계는 큰 차별점이 없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자체 플랫폼을 개발하지 않고, 다양한 업체들과 협업하는 '오픈 플랫폼' 전략을 이어가겠다는 내용의 AI 사업 구상도 밝혔다.

손주호 인공지능개발실 1팀장(책임)은 "앞으로 AI는 고객 생활 전반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개방형 IoT(사물인터넷) 환경에서는 오픈 플랫폼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