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수료 폭탄' 신용카드 해외 원화결제 사전차단시스템 구축

3분기 내 사전 차단 시스템 구상…앱, 홈페이지, 콜센터서 쉽게 가능

김수경 기자 | ksk@newsprime.co.kr | 2018.03.13 17:11:43

[프라임경제] 올 3분기 내로 해외에서 신용카드 사용 시 원화 결제를 사전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13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은 이러한 개선들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강화할 카드사 영업관행 개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3분기 중으로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 사전 차단시스템을 만들 예정이다. 

DCC는 해외가맹점에서 신용카드 결제할 경우 현지통화가 아닌 원화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해외 결제액을 원화로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3~8% 수준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럽국가의 경우 DCC 수수료가 통상 3%대지만 동남아시아는 8% 수준"이라며 "국제브랜드의 해외결제수수료까지 감안하면 수수료 부담은 커진다"고 말했다.

소비자 피해를 구제하기 위해 금감원은 계속 현지통화 결제에 대한 중요성을홍보했지만 해외 신용카드 이용이 계속 늘면서 DCC 이용 역시 매년 늘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DCC 건수는 2014년 659만건, 2015년 919만건, 2016년 1188건에서 지난해 1588만권까지 뛰었다. DCC 이용액도 2014년 1조2154억원에서 작년 2조7577억원으로 증가했다.

이에 금감원 신용카드 이용자들이 사전에 DCC 차단을 신청할 수 있드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만약 DCC 이용이 필요할 경우 카드사 앱, 홈페이지, 콜센터 등에서 쉽게 변경 가능하다.

여기 더해 금감원은 특정 가맹점에서 쓸 수 있는 제휴 포인트 이용 활성화 방안도 구상했다. 제휴 포인트는 제휴 가맹점이 문을 닫거나 카드사와의 제휴가 중단될 시 이용하기 어렵다. 또 유효기간도 짧아 많은 소비자들이 이를 허비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용이 어렵게 된 제휴 포인트를 대표 포인트로 전환하는 방안을 올해 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카드사가 새 제휴 포인트를 만들 때 제휴 가맹점에 대한 지속 가능성과 같은 자체 심사를 강화한다.

아울러 현재 카드론(장기카드대출)에만 적용 중인 금리인하요구권의 경우 2분기 중으로 현금서비스에도 일괄 적용토록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금감원은 부가서비스 이용조건을 간소화하고 이용자가 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상품안내장 및 홈페이지 표기방식도 올해 말까지 개선시킨다는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