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동조선 법정관리…MB-4대 천왕 '검은 돈 거래' 피해사례 중 하나

22억 중 8억, 이팔성 前 회장 권유로 조성된 성동조선 돈…다음 타깃은 대선자금 세탁혐의 하나금융

이윤형 기자 | lyh@newsprime.co.kr | 2018.03.13 17:31:43

[프라임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검찰 소환조사를 하루 앞두고, MB의 뇌물 수수혐의와 긴밀한 연관성이 있는 '금융 4대 천왕'이 다시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의 검은 커넥션이 성동조선해양 법정관리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이 나와 이목이 집중된다. 

이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측에 인사청탁의 대가로 전달한 22억원 중 8억원은 성동조선의 돈이라고 밝혀지면부터다. 금융 4대 천왕은 이팔성 前 우리금융 회장, 강만수 前 산은 회장, 어윤대 前 KB금융 회장, 김승유 前 하나금융 회장을 지칭한다.

별칭만큼 당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 이들에게 MB와 관련된 검찰의 수사가 현재 금융권까지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와중에 최근 법정관리에 들어간 성동조선을 사실상 도산으로 내모는 데 핵심원인을 제공했다는 비판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검찰이 입수한 이팔성 전 회장의 메모와 비망록에는 지난 2007년부터 2011년 2월까지 인사청탁 대가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이 전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변호사에게 14억5000만원, 형인 이상득 전 국회의원에게 8억원 등 22억원가량의 뇌물을 건낸 정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통영시 성동조선해양 본관이 자물쇠로 잠겨져있다. ⓒ 뉴스1


이 가운데 이상득 전 의원에게 건넨 8억원은 성동조선 측에서 MB에게 보낸 정치자금이라고 확인됐다. 검찰 등에 따르면 이팔성 전 회장은 MB에게 전달할 비자금 조성을 위해 2007년 말 성동조선해양에 먼저 돈을 요구했다.

당시 성동조선은 중견 조선시장에서 낮은 경쟁력 탓에 자사가 발행한 채권이 시장에서 부실채권으로 받아들여지자 이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는 전언이 나돈다. 실제 당시 성동조선의 부채비율은 480%로 재무 건전성이 악화될 대로 악화된 상태였다. 

이와 엮인 성동조선 내부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성동조선 고위 관계자는 "당시 정홍준 전 회장이 자금을 만들어 전달했지만, 없는 돈을 억지로 만들다 보니 사내 관계자들 귀에도 들어갔다"며 "이 돈은 이팔성 전 회장 측이 회사에 먼저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에 따라 현재 성동조선의 통영조선소 공장이 대규모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실직 상태에 놓인 성동조선 노동자 1200여명과 250개 협력업체 6000여명의 분노의 화살도 MB와 4대 천왕을 향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유동 가능 자산이 절실한 상황에 불법적 자금지원을 받기 위해 회사 자금을 쓸데없이 사용한 것은 성동조선의 판단 미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성동조선이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된 데에는 앞선 경영진의 실수도 있지만, 열악한 회사 상황을 이용해 불법자금을 조성하게 만든 이팔성 전 회장 쪽이 더 크다"며 "이 전 회장에게 도산 위기에 놓인 성동조선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분개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팔성 전 회장에까지 뻗친 검찰의 MB 수사망이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자 금융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실제 금융권은 이 전 회장 다음 검찰 수사에 오를 인물로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을 지목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KEB하나은행이 다스의 불법자금을 2008년 대선자금으로 세탁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는 얘기가 들린다. 

이와 관련, 금융권 한 관계자는 "검찰 수사가 확대될 경우 해당 금융사의 전·현직 경영진이 치명타를 입을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최근 MB 수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지대한 만큼 금융사 이미지 실추도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