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릿트렌드] '태블릿+노트북' 시장 첫 도전작…'LG 그램 투인원'

"기본기에 충실한 제품…다만, 내장 와콤 펜은 조금 아쉬워"

임재덕 기자 | ljd@newsprime.co.kr | 2019.03.29 16:17:12

[프라임경제] 트렌디한 사람이 되려면 트렌드에 빠삭해야한다. 그래야 뒤처지지 않는다. 게다가 릿(Lit)한 마인드까지 갖췄다면 바로 트렌트세터가 되는 거다. '쩐다'라는 의미의 릿은 슬랭어(Street Language)다. 즉, 릿한 트렌드라 함은 곧 '쩌는 유행'이라 말할 수 있겠다. 조금 순화해서 '멋진 유행'. 고로 릿트렌드에서는 앞으로 "좀 놀 줄 아는 사람들"이 쓸 법한 멋진 아이템들을 다뤄볼까 한다.

2014년. 1kg도 안 되는 무게(980g)로 혜성처럼 등장한 LG 그램은 5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휴대성 끝판왕'으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19년형 모델 출시 후 15일 만에 누적판매량 3만대(전년 동기 대비 50%)를 돌파했을 정도. 이는 역대 최단 기간 3만대 돌파 기록이기도 하다. 

◆노트북 시장 블루오션 '컨버터블'…LG 첫 도전, 그램 투인원 '호평'

국내 노트북 시장을 평정(?)한 LG전자가 올 들어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디스플레이를 360도 회전할 수 있어 필요에 따라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는 '컨버터블(convertible)' 노트북 시장에 진입한 것이다. 

이 시장은 매년 축소되는 노트북 시장 속 '블루오션'으로 각광 받고 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한국 ICD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노트북 시장 출하량은 187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7.2% 줄어든 반면, 컨버터블은 출하량 11만6000여대를 기록, 무려 353%나 늘었다. 

국내에서는 현재 삼성전자(005930), 마이크로소프트, 레노버 등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LG전자의 컨버터블 노트북 시장 첫 도전작 'LG 그램 투인원'. 이 제품은 노트북, 스탠드, 텐트, 태블릿, 플랫 등 5가지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 프라임경제


LG전자는 올해 초 LG 그램 투인원(모델명 14T990)을 출시하며, 이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후발주자임에도 초기 평가는 좋다.

LG 그램 투인원은 올해 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2019)에서 공개된 후 관람객 및 해외 매체로부터 "기능과 휴대성을 다 갖춘 제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주최 측에서는 'CES 혁신상'도 줬다.

최근에는 미국 IT매체 씨넷이 10점 만점에 8.3점을 주는 등 우수한 평가를 내렸다.

씨넷은 "경쟁 제품들보다 무게가 더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배터리 수명 및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는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특히 다른 프리미엄 컨버터블 제품들에 비해 많은 포트와 연결을 제공하며, 필기 및 그림 그리기에 활용 가능한 펜도 지원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직접 써보니…"기본기 우수하나 펜은 조금 아쉬워"

기자는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대여 받아 일주일간 사용했다. 

이 제품의 최대 강점은 단연 '휴대성'이었다. 휴대성은 △크기와 무게 △실사용시간 △내구성 등에서 갈린다. 하나씩 따져보자.

▲LG 그램 투인원 측면 사진. 제품 두께는 키보드와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부분(두꺼운 곳)이 17.9㎜, 오른쪽 얇은 부분은 16.5㎜ 정도로 얇았다. 특히 1㎏이 살짝 넘는 무게로 들고 다니기 용이했다. ⓒ 프라임경제


먼저 제품 크기다. LG 그램 투인원(14인치)의 공식 제원은 △가로·세로 325X211㎜ △두께 17.9㎜ △무게 1145g이다. 실측 결과, 전반적인 기기 크기와 두께는 일치했다. 무게는 1126g으로 공식 제원보다 19g 더 가벼웠다. 

체감도 좋았다. 동일 인치대 울트라 슬림 노트북보다는 약간 무게가 느껴졌지만, 휴대하는 데 큰 불편함은 없었다. 

태블릿 역할도 겸하는 '컨버터블' 제품 기준으로 보면 가벼운 축에 속한다. 

제품당 크기 차이는 있지만, LG 그램 투인원(14인치대·1126g)은 △13인치대 레노버 요가 S730이 1200g △15인치대 삼성전자 노트북 Pen S는 1560g로 무게에 강점을 보였다. 레노버와 삼성전자 제품 무게는 공식 제원표를 참조했다.

사용시간도 만족스러웠다. LG전자는 자체 테스트 결과, 한번 충전하면 △문서작업 시 21시간 △동영상 재생 시 18시간 가량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고 했다. 기자는 주로 인터넷 서핑과 기사작성에 이 제품을 사용했는데, 하루 평균 10시간 가량의 업무 후에도 50% 이상의 전력의 남아 있었다.

다음은 내구성이다. 이 제품은 마그네슘 소재를 사용해 강도를 높였다. 낙하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한 고강도 고릴라글래스5 터치 글래스를 탑재해 디스플레이 또한 단단하게 감싸준다. 이를 통해 '밀리터리 스펙'으로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하기도 했다.

대여 제품인 관계로 '극한 상황(?)의 충격 테스트'를 하진 못했지만, 태블릿 모드로 수일간 들고 다녔지만, 디스플레이나 외관에 스크래치나 크랙이 생기지 않았다.

▲LG 그램 투인원에 내장된 와콤 스타일러스 펜은 조금 아쉬웠다. 사진의 흰색 케이스나 철제 자를 대고 직선을 표현했지만, 오른쪽 확대 이미지와 같이 조금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디스플레이에 손을 대고 글씨를 쓸 경우 손을 펜으로 인지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 프라임경제


다만, 내장된 와콤(Wacom) '스타일러스 펜'은 조금 아쉬웠다. 우선 직선을 표현하는 부분에서 세밀함이 부족했다. 또 디스플레이가 손 또한 펜으로 인식해 점이 찍히는 등 개선해야 할 부분이 보였다.

총평하자면, LG 그램 투인원은 '휴대성'을 극대화 한, 즉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었다. LG 그램 시리즈가 지금껏 새로운 시도로 노트북 시장을 이끌어 온 만큼, 이 제품 또한 소비자들을 결코 실망시키지 않을 만한 역량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