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국가 재난 '산불'보다 중요한 야당 '질문' 공세?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19.04.08 10:34:09

[프라임경제] 이번 강원 산불은 강원도 고성, 강릉 옥계, 인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임야 약 530ha에 주택 401채 등이 소실됐고, 국민 772명이 일시 대피했다. 사망 1명·부상 1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는 등 큰 상처를 남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총력 대응 및 시스템 대응, 적극 대응으로 초대형 산불이 조기 진화됐고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었다. 정부는 피해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생활로 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고성과 강릉 옥계, 인제를 특별재난구역역으로 선포하기도 했다. 

이런 정부의 대응은 무척 칭찬할 만하다. 하지만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의 야당의 행동은 지적받아 마땅하다.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을 당시 산불은 대응 3단계까지 발령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었다. 

이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운영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위기대응 총 책임자인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의 이석을 요구했다. 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질문을 마칠 때까지 갈 수 없다"고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분들을 부르기 쉽지 않기 때문에 야당 의원들이 먼저 질의 할 수 있도록 순서를 조정했으면 되는 문제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운영위원회에서 여야 공방이 치열한 시간 강원도의 산불은 이미 걷잡을 수 없이 확산돼 국가 재난 수준의 피해를 입혔다. 

대부분의 사고와 재난은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 또 총책임자가 그 자리에 있고 없고에 따라 대응하는 방법도 달라진다. 그런데 국가 재난으로 불릴 만큼의 산불로 강원도 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총책임자의 이석을 단지 '질문'을 해야 한다는 이유로 이석을 반대한 야당의 행동이 정당했는지 묻고 싶다. 

뿐만 아니라 나 원내대표는 당시 "산불 심각성을 정확히 몰랐다"고 해명했는데 강원도 산불은 속보로 보도될 만큼 심각한 상황이었기에 변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야당의 질문권이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보다 중요한지 묻고 싶다. 국회의원은 국민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자리다. 진정 국민들을 위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