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양제철소 조업중단 악의적 제보..강력 반발

300여명 직원들, 광양제철소 조업정지 부당성을 호소하는 가두시위 열어

송성규 기자 | ssgssg0717@hanmail.net | 2019.06.06 10:34:31

포스코 광양제철소협력사협회와 상생협의회(이하 협의회) 직원 300여명이 시청 앞 등 3곳에서 가두시위를 하고 있다. ⓒ 광양제철소협력사협회

[프라임경제] 포스코 광양제철소협력사협회와 상생협의회(이하 협의회) 직원 300여명은 5일 오전 광양시청 앞 4거리, 도촌3거리, 성호아파트 앞 4거리에서 광양제철소 조업정지 부당성을 호소하는 가두시위를 열었다.

이날 협의회는 호소문에서 "고로 브리더 배출물질 관련 제보자는 포스코를 상대로 수십 년간 납품을 해 온 사람으로 지난해 말 제품에 하자가 발생해 더 이상 납품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이에 앙심을 품고 악의적인 제보를 일삼고 있다"며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제철소 조업을 중단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제 고로조업 중단은 세계적으로 단 한번도 일어나지 않은 일로 천문학적인 피해가 발생 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기간산업과 광양시의 경제가 한 순간에 무너지지 않을까 매우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또한 "고로 조업중단 후 재 가동 시 복구에만  3개월이 필요하고 최악의 경우 고로 재 가동이 불가능해 새로 건설 할 경우 30개월이 소요되며 수조 원의 직∙간접 손실이 발생한다"고 피해규모를 밝혔다.

협의회는 "제철소에서 일하고 있는 우리 협력업체들도 일감이 없어 인력감축, 부도사태와 3만 2000여명의 협력회사 임직원과 가족은 고로 조업정지란 초유의 사태를 저지하고 광양경제를 살리기 위해 길거리로 나섰다"고 호소하며 "앞으로 광양제철소와 협력사협회는 광양시가 대한민국 산업의 중심 도시이자 친환경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