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브루, 6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4 브루어리 착공, 완굥시 연간 3800만캔 생산 가능

김다이 기자 | kde@newsprime.co.kr | 2020.09.16 11:31:45

[프라임경제] 국내 1세대 수제맥주기업 카브루(KABREW)가 약 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하고 생산시설 확대를 위한 신규 브루어리 착공을 진행한다.

카브루 CI. ⓒ 카브루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코오롱인베스트먼트가 후속투자를 이어갔으며,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마이다스동아인베스트먼트 등 4개 기관이 참여했다. 총 투자금액은 60억원 규모로, 카브루는 작년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이어 약 90억원의 누적 투자금액을 달성하게 됐다.

특히, 이번 투자는 코로나19로 투자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졌다. 최근 종량세 도입 및 주류 규제 완화, 홈술 트렌드 확산으로 소매채널을 통한 수제맥주 판매가 급격히 늘고 있다.

카브루는 "편의점, 대형마트 등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하며 시장을 발빠르게 선점하고 있다는 점이 투자사들의 이목을 끌었다"며 "우수한 제품 개발력과 모기업인 진주햄과의 시너지 창출 측면에서도 타 수제맥주회사 대비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00년 설립된 카브루는 올해 20주년을 맞은 국내 1세대 수제맥주회사로, 경기도 가평의 브루어리 두 곳과 서울 청담동의 브루펍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국내 수제맥주시장의 성장세와 함께 자체 캔맥주 브랜드인 '구미호 맥주'를 론칭하고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150% 가까이 성장하는 등 기존 B2B 위주였던 유통 채널을 B2C 시장으로 확대해온 바 있다.

카브루는 이번 투자유치에서 확보한 자금을 생산 시설 확충을 위한 신규 브루어리 건설에 투입할 계획이다. 새로운 브루어리는 향후 5년간 3000억원 이상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제맥주시장의 규모를 고려했을 때 안정적인 제품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하도록 캔 전문 자동화 공장으로 지어질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9월 중 착공에 들어가며, 완공 시 카브루는 연간 캔맥주 생산량 3800만캔에 달하는 업계 최대 규모의 생산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박정진 카브루 대표는 "경복궁, 구미호맥주 등을 생산하고 있는 카브루는 올해 캔맥주 판매량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가능해진 만큼 경쟁력을 강화해 업계 1위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